I live by..

from thePAPER 2009년 08월 14일 20시 22분
Myself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nual | Center Weighted Average | Auto W/B | 1/2sec | F4.2 | 0EV | 32mm | 35mm equiv 48mm | ISO-200
                                                                                                                                             
                                                                                                                           
                                                                                             
                               차가운 바람에 온몸이 굳어진다.
                 뼈속 깊숙히 스민 냉랭한 기운에 몸서리치다 잠이들 무렵
          시끄럽게 울리는 알람소리에 어깨를 잔뜩 움추린채로 아침을 맞이하면서도,
                           거꾸로 찾아온 겨울이 그리 싫지만은 않다.

                    고집스런 새벽 달이 미련스레 자취를 감출때쯤,
             창밖으로부터 어스름히 밝아온 아침 햇살을 들이마시며 거리로 나선다.
                           익숙한 풍경이지만 딱히 들러볼 곳은 없다.
                     웃으며 인사를 건네면서도 그안에 특별한 감정은 없다.

         익숙한 공간, 낯익은 얼굴 속에서 전에없던 이질감은 좀처럼 사그라들 줄을 모른다.

                       우두커니 선채로 주변 내음에 집중해 보지만
               코끝에 와닿는 새벽 안개의 시린 기운이 내가 느낄 수 있는 전부다.

                                    향기는 변하지 않는다.

                   아무리 오랜시간 거짓되게 살더라도 진실은 감출 수 없다.
                           그 냄새를 맡지 못하는 내가 변한 것이다.




Trackback Address >> http://leehjee.com/trackback/98

댓글을 달아 주세요